HOME > 산하 연구소 소개 > 감각기관연구소
감각기관연구소
연구소 개요/연구분야 연구업적 참여교수 연구소 연락처  
연구소 개요 및 연구분야
1) 설립 근거 및 연혁:
감각 소통 과학(Sense and Communication science)은 ‘뇌의 10년’ 이후 가장 주목받는 연구로서 시각, 청각, 후각, 미각, 촉각과 같은 환경의 변화를 감지하는 감각 기관의 기능을 연구하는 학문분야로 정의할 수 있다. 미국 통계에 의하면 6명당 한 명 꼴(4600만명)로 소통장애로 인해 고통을 받고 개인적, 사회적, 경제적인 지출이 문제가 되어 미국 국립보건원에서는 1988년부터 산하연구기관으로 NIDCD (National Institute of Deafness and Communication Disorder)를 운영하고 있다. 이 기관에서는 청각 및 균형, 후각, 미각, 음성, 언어의 정상기능과 병적상태의 기전과 치료를 위한 basic, clinical, translational research와 이를 통한 인재양성을 지원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감각분야별로 뇌질환을 중심으로 한 뇌과학 연구는 다양하게 진행되어 있으나, 감각기를 기반으로 한 연구는 심각성이 상대적으로 부각되지 않아 소외되어 왔고, 감각기능 연구를 위한 통합프로그램의 설치도 여의치 않아, 여러 감각의 중추 통합에 대한 연구는 불모지나 다름없는 실정이다.
이는 진단기술과 의학의 발전으로 감각 및 소통질환의 문제를 가진 환자군의 발견이 증가되고, 인구가 고령화됨에 따라 노화에 따른 감각기의 퇴행성 장애도 머지않아 사회적인 문제가 될 이 시점에, 미국의 NIDCD와 같은 국가차원의 감각기능을 연구하는 중심센터의 육성과 지원은 체계적으로 이 학문분야를 정립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함으로서 나아가 의료수준의 상승을 통해 복지 사회구현에 필수적인 과정이라 생각된다.
2) 설치 목적:
본 연구소는 감각기관 기능의 감소를 예방하거나 복구되는 기전을 밝힘으로써 궁극적인 해결책을 찾는데 목적이 있다. 구체적인 방향은 첫 번째로 각 말초감각기관들의 형태학적, 생리학적 유사성과 특수성을 찾고 그 특성을 밝히고자 하고, 두 번째로 동물모델을 통한 기능소실의 과정과 복구기전을 찾는 것이다. 세 번째로는 입력정보의 중추전달경로와 기능변화에 따른 대뇌피질의 변화를 밝혀, 최종적으로 감각기의 유사성과 특수성에 따른 적절한 치료모델을 제시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적이 된다.
3) 연구분야
감각기관 연구소는 감각기관 기능의 감소를 예방하거나 복구할 수 있는 기전을 연구하며, 체계적으로 이 학문 분야를 정립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하며, 나아가 의료수준의 상승을 통해 복지 사회 구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설립된 기관으로, 청각, 시각, 후각, 미각, 촉각과 같은 환경의 변화를 감지하는 감각 기관의 기능을 연구한다. 연구소 조직은 총 6개의 연구부로 이루어지며, 각 연구부 및 기구의 역할은 아래와 같다.
청각연구부 청세포의 손상 기전과 재생 기전, 인공와우 모델 개발, 내이 약물치료 등 청각에 관한 기초, 임상 및 응용연구와 교육 훈련에 관한 사항
시각연구부 시각 손상기전과 예방 및 치료 방법에 대한 연구
미각연구부 미각의 기전과 유전학적 연구, 손상기전 및 재생에 대한 연구
후각연구부 후각손상에 대한 연구, 손상 및 재생기전에 대한 연구
통각 및 촉각연구부 요통과 신경성 통증, 피부촉각센서 개발에 대한 연구
후두감각연구부 성대의 손상과 회복 기전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103(연건동28)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연구원
COPYRIGHT (C) 2008 SEOUL NATIONAL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